• 일본 교과서 역사 왜곡에 대한 규탄 성명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1.04.12




     일본 정부의 역사·사회 교과서 왜곡 책동이 다시 노골화됐다.

     일본 문부과학성의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 따라 일본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2022년부터 역사총합, 지리총합, 공공 등 3개 사회과목의 교과서를 통해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허위 주장을 역사로 배우게 된다.

     일본의 독도에 대한 도발과 만행이 비단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후안무치(厚顔無恥) 끝판왕’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낸 이 같은 행동에 깊은 분노를 표명한다.

     그간 일본 정부는 용의주도한 역사수정주의를 착실히 펼쳐왔다. 2017년 ‘신학습지도요령안’을 발표한 이래 2018년 ‘고교학습 지도요령’ 개정에 이어, 3월 고교 교과서 왜곡 순으로 ‘독도 영유권’ 주장과 전범 책임 회피를 일삼고 있다.

     삼척시의회는 자국의 청소년에게 의도적으로 역사 왜곡을 가르치고 침략의 역사를 정당화하는 이러한 일본 정부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함께 모색하자고 제안한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일본은 다시 한번 한국과의 관계 회복에 등을 돌렸다.

     이에 양국의 우호를 저해하고 미래지향적인 양국민들의 선린 관계를 파탄시키는 참혹하고 악랄한 역사 조작 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고노 담화’를 통해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 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하여 역사교육에 임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어제’는 외무성 홈페이지의 고노담화 삭제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이었고, ‘오늘’은 역사 왜곡 교과서의 개악이지만, ‘내일’은 소녀상 철거를 현실로 마주할 수 있다.
     
     더 이상 우리 정부도 국제법상 논란을 우려해 수세적 자세로 일관하지 말고, 일본의 노골적인 역사 왜곡 앞에 냉정하고 분명한 대처방안을 마련하여야 할 것이다.

     앞으로 삼척시의회는 시민들과 더불어 그릇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전방위적인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다. 역사를 부인하고 침략과 전쟁을 옹호하는 무모하고 위험한 도발에 주체적으로 맞설 것이다. 비겁한 일본 정부에 대해 역사의 진실을 마주하는 용기를 가지라는 말을 전하며, 다음과 같이 강력히 규탄한다.


    하나.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왜곡 기술하고, 부당한 주장을 담은 고등학교 교과서를 스스로 시정하라.

    하나. 일본은 지금이라도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 세대에 대한 바른 역사 교육을 통해 한·일간 신뢰 회복을 위해 적극 노력하라.


    2021년 4월 12일

    삼척시의회 의원 일동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464개(1/547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